나는 어떻게 국무부에 들어갔나

국무부에 어떻게 들어갔는지 사람들이 종종 물어본다.

대학교 시절 나의 첫 직장은 라디오 리포터였다. 내 영어 발음에 자신감이 없던 나는 그걸 교정하고자 내 목소리를 녹음하고 방송으로 나오는 리포터를 하게 되었다. 이 일은 나름 재미있었고 취재하는 과정에서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게 되었다. 이 후 나는 마케팅 스타트업에서 2년 일을 했다.

벤더빌트 대학 에서 나는 메이저를 Anthropology & Communication 에서 Public Policy – Foreign Policy Track 로 바꿨다. 그 당시 내가 생각하고 있었던 것들을 Policy로 접목하게되면 어떻게될까 궁금했다.

어느 날 국무성 (U.S. Department of State) 에서도 인턴을 모집한다는 공지를 봤다. 학부생인 내게 해당되지 않을 것 같던 내용이였다. 지원서를 쓰고 온 결과는 Alternate Candidate. 이 말은 이미 뽑은 인턴이 있고, 그 인턴이 Security Clearance 라는 기밀 취급사항 테스트를 통과하지 않았을 때 내가 들어간다는 의미였다.

조금 실망했지만 나에겐 그래도 만족스러운 결과였다.

그 당시 나는 예일대 대학원에서 진행하는 리서치 프로그램에 지원했다. 이 프로그램은 박사학위를 진학하는 학생들이 지원해서 15명이 뽑히고 8주간 리서치를 한 후 Symposium 에서 발표하는 것이였다.

곧 학부생들을 위한 United States Agency for International Development 에서 1년간 virtual 인턴십이 열렸고 마케팅쪽에서 했던 나의 경력을 살려 내 자투리시간에 Public Affairs 에서 virtual 일을 시작했다.

국무부에서 다시 인턴 모집이 시작이 되었다. 나는 내가 발간한 리포트를 인사담당자에게 직접 이메일로 보냈고 Update 한 지원서를 다시 한번 보내자 인터뷰를 하자는 연락이 왔다. 이 후 감사하게도 인턴쉽을 시작하기위한 Clearance 를 진행하게 되었다.

Clearance 는 일년 넘게 걸리는 정말 까다롭고 복잡한 과정이였다. Financial Standing, criminal history, 등등 나의 모든 가족관계까지 다 조사했다.

한국데스크에서 2명의 인턴과 함께 같이 일을 시작했다. 처음에는 계속 일거리가 별로 없었다. 무슨 일이 있을때마다 나와 같이 들어온 박사학위를 공부하던 10살 정도 많은 대학원생에게 일이 더 많이 주어지고 나에게는 간단한 리서치나 Speechwriting 이 전부였다.

그때 동아시아 Public Diplomacy 쪽에서 일하시던 분이 일손이 부족하다는걸 알게 되었다. 그분을 만나서 나를 어필했고 감사하게도 한국데스크일과 함께 같이 일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. 그 분은 마음이 굉장히 따뜻하신 분이였다. 그 분을 통해서 나의 경험은 더욱 많아졌고 나의 존재감을 더욱 알릴수 있던 기회였다.

국무부에서의 인턴생활은 8주. 8주 동안 그 이후의 기회를 잡는것은 전쟁 같았다. 어리숙하고, 동양인이고 체구도 작은 나는 프로페셔널하게 보이려고 깔끔한 검은 색 수트를 주로 입고, 머리도 단발로 자르고, 목소리도 낮고 전달력이 있게 연습하였다.

직원들 벳지를 보면 나오는 Status 와 등급이 있다. 외부에서 온 Contractor, 정직원, 그리고 기밀 취급 권한 등급 등등이다. 나는 그 벳지를 보고 카페에서 같이 서서 기다리는 사람에게 pitching 을 하고, 엘레베이터를 같이 탔을때 내 소개도 해보고, 미팅을 같이 하게 되면 그 사람 연락처를 이메일에서 받아 따로 연락을 하며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배우는 것들을 내가 들고다니던 메모지에 적으며 하나하나 정보를 수집하였다.

나는 끝없는 네트워킹 후 오피스의 본부장님을 소개를 받았고 그 사람을 만나려 오피스 앞에서 기다렸다. 기다리는 동안 사람들의 눈총을 받았으나 끈질기게 기다린 결과 본부장님을 만나게 되었다. 미팅 후 내 전 보스가 referral 을 해주셨다. 또 다른 clearance process 와 다양한 시험들이 시작이 되었고 모든 절차 후 나는 일을 시작할수 있었다.

일은 어려웠고 나의 보스들은 기대치가 높았다. 나는 내부에서도 존재감을 표출하고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개척해야 됬다. 시간과 때를 잘 분별해서 내가 하고싶은 말과 생각을 표출하고 내 자리를 찾으려 노력했다.

진행했던 프로젝트들의 스케일은 정말 컸고 같이 논의하는 이슈들도 어려웠지만 재미있었다. 가끔 미팅이 정말 길어 정말 졸리기도 하고 못 따라갈때도 많았다. 국무부생활은 어렵고 힘든일이 많았지만 정말 배운것이 많았다. 그 오피스와 일을 마친 다음에도 내가 축적한 자료와 인맥으로 다른 내부의 기회들을 노릴수 있었다. 국무부를 나올 결정을 했을 때에도 여러 부서직원들의 다양한 조언들이 큰 몫을 했다.

나는 자신감을 키우는 연습을 하고 낯선 사람들과 만나는 기회를 끊임없이 만들어 나의 존재를 알렸다. 그리고 기회를 실현하기 위해 공부를 많이 했다. 지금도 그 전략을 쓰고 있다. 사람들을 만나고 조언을 듣고 실천되어가는 과정이 어렵지만 보람있는 것 같다. 세월과 경험에 따라 성장하는 내가 되기 위해 오늘 하루도 열심히 살아야겠다.